▒ 자유 게시판 ▒



 폭풍전야 ( 2006-08-07 12:59:11 , Hit : 1201
 이순신장군께서 주는 교훈

이순신 장군께서 주는 교훈  
(블로그에 좋은글이 있어 퍼옴)

이순신장군의 업적에서 우리는 무얼 얻을수 있을까요?
요즘같이 힘들고 나약해지기 쉬운 세상에서 이글이 조금이나마 힘이되었으면 합니다.


1.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2. 머리가 나쁘다고 말하지 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둘의 늦은 나이에야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3.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마라.
  나는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4.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5. 몸이 약하다고 고민하지 마라.
  나는 평생 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6.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마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7.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 마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세 번 싸워 스물세 번 이겼다.

8.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갖지 마라.
   나는 끊임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9.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마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열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10.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 마라.
     나는 스무 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11.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마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수연 (2006-08-07 22:40:21)  
희망.

    








124   이욱동씨가 많이 다쳤다는데... [2]  도라지 2006/10/26 1714
123   관장님- 준성입니다. [1]  김준성 2006/10/25 1101
122   관장님 화이팅~~  폭풍전야 2006/10/18 1168
121   다리부상~ [1]  글라라 2006/10/14 1119
120   추석인사~~^^  폭풍전야 2006/10/04 1195
119   추석.  노다지 2006/10/04 1252
118   축하해요.  수연 2006/10/02 1190
117   9월 합동연무후기  폭풍전야 2006/09/29 1122
116   요즘 바쁘다는 핑계로...  玹明 2006/09/28 1122
115   노사범님.....  폭풍전야 2006/09/27 1153
114   남회장님...  노다지 2006/09/27 1143
113   승단을 축하합니다~ [1]  폭풍전야 2006/09/19 1129
112   8월합동연무후기...  폭풍전야 2006/09/01 1297
111   환영합니다~^^  폭풍전야 2006/08/31 1164
110   오늘은 즐거운 정훈회이네요.  노다지 2006/08/31 1094
109   좋은습관  폭풍전야 2006/08/21 1123
  이순신장군께서 주는 교훈 [1]  폭풍전야 2006/08/07 1201
107   관장님, 안녕하세요^^ [2]  淸劍 成濟勳 2006/08/05 1230
106   합동연무  수연 2006/07/22 1326
105   관장님 손가락 부상 당했어요... [1]  燭山客 2006/07/22 1369

[이전 10개] [1]..[11][12][13][14] 15 [16][17][18][19][20]..[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ROBIN